민주당, MB정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 제기했다가 국힘에 역공 당해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5 14:01: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호영 등 정보위원들 “DJ정부 이후 불법 사찰정보 일괄공개 해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MB) 정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가 'DJ정부 이후 역대 사찰정보 공개'를 압박하는 국민의힘 공세에 밀려 25일 역풍에 직면한 모습이다.


앞서 국민의힘은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주호영·하태경·이철규·조태용)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국정원이 선택적으로 정보공개를 한다면 이는 분명 정치 개입"이라며 "국정원 60년 흑역사 청산을 위해서는 김대중 정부 이후 현재까지의 사찰정보를 일괄 동시 공개하라"고 반격에 나섰다.


이어 "이번 사찰 논란은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가 두 달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국정원 고위 관계자를 통해 시작됐다"며 "이후 기다렸다는 듯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나서 쟁점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들은 "국정원의 불법 사찰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 DJ정부 때는 불법 도·감청 문제로 국정원장 두 명이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참여정부 때는 기자 통화 내역 사찰 논란이 일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의 불법 사찰 문제를 바로 알고 바로 잡기 위해서는 DJ정부 때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의혹이 그 대상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똑같이 사찰해 놓고 너희들 때 사찰만 문제라고 뻔뻔스럽게 강변하는 민주당 대표의 몸부림이 참 가련하고 딱해 보인다”고 가세했다.


특히 " DJ, 노무현 저격수 하면서 아예 정보 기관원들과 출퇴근을 같이 한 일도 있었다”며 “당시 사찰 기록은 국정원 도청 사건으로 백일하에 드러난 일도 있고 국회 529호 사건으로 밝혀진 일도 있고 정형근 의원의 국정원 도청 폭로로 밝혀지기도 했고 국정원이 도청 기구를 인천 앞바다에 버렸다는 증언도 나온 일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