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향금 용인시의원, 옛 경찰대, 법무연수원 종전부동산의 광역교통망 없는 개발의 문제점 지적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9 14:02: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
▲ 용인시의회 유향금 의원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의회 유향금 의원(구성·동백동/자유한국당)은 19일 제23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옛 경찰대, 법무연수원 종전부동산의 광역교통망 없는 개발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유 의원은 지난 8월 말과 9월 초 옛 경찰대, 법무연수원 종전부동산에 관해 민관협치위원회 주관이라는 석연찮은 모양새로 LH와 시 관계부서에서 주민설명회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7대 의회부터 꾸준히 종전부동산 개발에 따른 광역교통망의 필요성 및 대책 마련을 요구해왔으며, 2017년 용인시는 광역교통수립 용역을 통해 신설노선 2개 및 5개 노선의 교차로 개선 등 4,500억 원의 광역교통체계 비용이 필요하다는 결과를 얻은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LH와 국토부는 종전부동산의 일부인 90만 4,921㎡를 기업형 임대주택 공급촉진 지구로 지정하면서 광역교통 개선 대책 수립 대상에서 제외하는 꼼수를 부렸다고 주장하고, 이에 대한 대책으로 사업부지 인근 교차로 몇 개를 개설하는데 521억을 투입하는 교통대책 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LH는 지구계획 승인이 지연되어 추가 금융비용이 발생하면 교통대책 규모를 축소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하고 있으며, 집행부는 해당사업 승인권이 국토부에 있어 시는 권한이 없다며 LH의 계획안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성토하고, 광역교통 대책 없는 개발은 불가하다는 지역주민의 강경한 뜻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