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하천 공원화 사업 현장 확인

손우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4:0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학천 주변 불법영업시설 철거
내년 상반기 편의시설 설치 완료
[남양주=손우정 기자] 조광한 경기 남양주시장은 하천을 시민들에게 돌려주기 위해 추진 중인 하천 공원화 사업 추진현장을 방문하는 17번째 정책투어를 실시했다.

18일 조 시장은 이도재 남양주시의회 의원과, 국·과장, 읍·면장 및 관계공무원 등과 함께 청학천(별내면) 불법영업시설물 철거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조 시장은 수락산유원지 입구에서 이용복 환경녹지국장으로부터 청학천 불법영업시설물 철거 및 추진사항을 보고받고, 수락산 정상방향 약 1km 구간의 청학천을 걸으면서 현장을 꼼꼼히 확인했다.

이날 조 시장은 그동안 불법영업으로 인해 이용이 제한된 청학천에 어린아이를 데리고 온 젊은 부부를 비롯해 많은 시민이 찾아와 국립공원내 계곡처럼 깨끗한 물에서 물놀이와 휴식을 취하고 있는 달라진 풍경을 확인했다.

특히 조 시장은 휴식을 나온 시민들과 인사를 나눴는데, 대다수 시민들은 ‘몇십년 묵은 체증이 내려간 것처럼 속이 시원하다’, ‘정말 훌륭하고 감사하다’, ‘고생 많이 했으며, 정말 좋다’는 등 칭찬을 했다.

조 시장은 “그동안 이곳에서 영업을 한 업주들에게는 고통이지만, 시민과 국민들 입장에서는 너무 억울한 일이었다”며 “시민들이 좀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하천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각종 편의시설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조 시장은 그동안 하천 불법시설물 철거에 노력한 직원을 격려했다.

한편 시는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청학천 주변의 무질서한 건축물을 매입해 철거하고 공중화장실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