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5일장, 알고 보니 유가족 아닌 민주당 의견

이영란 기자 / joy@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5 14:0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 시장 조카 오모씨, 2차 가해성 글로 논란 불가피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일정이 당초 유족들이 희망했던 가족장이 아닌 서울시장으로 진행된 것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의 강한 의견 개진 때문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실제 박 시장 조카로서 장례일정을 논의하는 회의에 유가족 대표로 참석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오모씨는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족들은 애초부터 가족장으로 조용히 마치겠다고 했는데 민주당 소속 (모) 국회의원이 가족장을 반대하면서 결국 서울시 장으로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오씨에 따르면 당시 해당 국회의원은 유가족이 정치적 후유증을 우려하자 그 부분은 민주당이 짊어질 문제라면서 서울시 장을 강행했다.


이에 대해 오 씨는 "어쨌든 의원들과 지지자들의 주장대로 그렇게 서울시장으로 치렀다"며 "그 의원께 감사드린다. 이름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박원순 시장의 장례가 3일 가족장이 아니라 5일 서울시장으로 결정된 배경에 민주당 입김이 있었다는 사실을 밝힌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오씨가 피해여성을 겨냥한 또 다른 페이스북을 통해 ”당신 주장이 100% 사실이 아니고 혹여 당신의 헛된 욕심이 개입되었다는 사실이 수사결과로 밝혀지면 당신은 어떤 방식으로 속죄하실 거냐"고 2차 가해성 글을 올려 논란을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실제 그는 ”하필이면 고인을 보내드리는 마지막 발인인 어제 기자회견으로 인해 당신은 이미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 "주위의 정치꾼들이 제 아무리 꼬드겼어도 어제의 그런 행동은 말았어야 했다“ ”진상조사 하지 말고 수사를 해서 속속들이 까발려라“ ”3년동안 왜 참았는지... 인사청탁이나 협박은 안했는 지도 전부 까발려라“ 등의 일방적 주장으로 피해 여성을 비난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