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전통시장 개선··· 노점 이동·매대 설치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3 16:13: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색깔과 규격을 통일시킨 디자인으로 새 옷을 입은 영등포전통시장 중앙 노점 매대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최근 영등포전통시장 남문에서 영신상가 쪽 방향에 있는 노점 4대를 동문으로 이동시키고 영등포전통시장 중앙 통로에는 노점 매대 26대를 배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해 10월 영등포전통시장 입구 남문의 중앙노점을 시장 통로 가장자리로 일제히 이동시켜 입구 개방성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 5월에는 110m에 이르는 시장 중앙통로에 2열로 늘어서 있던 노점 119개를 1열로 축소 배치해 보행 편의를 높였다.

구는 이에 그치지 않고 전통시장 개선에 더욱 박차를 가해, 지난 7월31일 중앙통로에 색상과 규격을 통일시킨 디자인으로 미관 개선 효과가 있는 신규 매대 26대를 설치했다.

또한 남문사거리에서 영신상가 구간까지 빽빽하게 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노점 4곳을 동문으로 이동시켜 보행 편의를 더욱 높였다.

구는 오는 10월부터 진행 예정인 329m의 아케이드 조성사업을 2021년까지 완료해 구민들에게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쇼핑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노점상인과 점포상인의 상생을 위한 영등포전통시장의 경쟁력 강화 방안으로 진행된 중앙노점 정비 사업은 물리적인 충돌 없이 노점상인과 시장 상인회, 지역주민과의 꾸준한 대화와 소통으로 이끌어낸 결과"라고 전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영중로 보행친화거리 조성과 더불어 영등포전통시장 중앙노점 정비는 구를 대표하는 소통과 상생의 결과물”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해 전통시장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