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칠량농공단지에 해조류 수출 가공 클러스터 조성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14 16:56: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어업회사법인 ㈜예원·대원식품㈜ 준공식 개최

▲ 이승옥 강진군수(가운데)가 지난 10일 강진칠량농공단지에서 어업회사법인 ㈜예원과 대원식품㈜의 해조류 가공공장 준공식에서 기업 관계자들과 테이프 절단 행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강진군 제공

[강진=정찬남 기자] 지난 10일 전남 강진군 칠량농공단지에서 어업회사법인 ㈜예원과 대원식품㈜의 해조류 가공공장 준공식이 개최됐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발열체크, 손 소독 실시, 마스크 배부 등 방역조치를 철저히 하고 참석인원도 최소한으로 줄여 조촐하게 진행됐다. 준공식에는 이승옥 강진군수, 위성식 강진군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대원식품㈜는 2018년, ㈜예원은 2019년에 전라남도 및 강진군과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2019년 7월에 공장 건설에 착공했다. 이후 지난 4월에 해조류 가공공장을 준공하고 지난 10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예원은 대원식품㈜ 김창헌 대표와 신안천사김 권동혁 대표가 공동대표로 설립한 어업회사법인으로 대원식품㈜는 해조류 수출 가공 클러스터 조성 및 경제적 시너지를 높이는 협력관계를 구축하고자 ㈜예원과 함께 강진에 공장을 증설했다.

권동혁 ㈜예원 대표는 “강진을 해조류의 메카로, 해조류 수출 전진 기지의 교두보로 만들겠다”며 각오를 다짐했으며, 대원식품㈜ 김창헌 대표는 “강진군 하면 해조류 가공식품이 떠오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더불어 강진군의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진칠량농공단지는 4만5천 평 규모로 지난 2011년 1백억 원을 투입해 조성됐으며, 현재 24개의 수산물 가공 및 식료품 제조업체가 입주해 가동 중이다.

특히 지난 6월 30일에는 단지 내 관리사무소 및 판매장이 개장돼 칠량농공단지 입주기업에서 생산한 해조류 제품과 관내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이승옥 군수는 “(주)예원과 대원식품(주)는 칠량농공단지에 195억 원을 투자해 5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추후 순차적으로 고용을 늘릴 계획이다. 또한, 세계적인 대형 유통업체인 코스트코와 계약을 체결해 강진에서 생산한 제품을 수출할 계획도 갖고 있다. 촉망받는 글로벌 식품회사가 강진군과 더불어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