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5분 자유발언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7:5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광교산 도시계획도로 문제점, 쓰레기 사업 관련 비리 등 지적 -
▲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
[용인=오왕석 기자] 용인시의회 박남숙 의원(신갈·영덕·기흥·서농동/더불어민주당)은 17일 제236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광교산 도시계획도로의 문제점과 쓰레기 사업 관련 비리 등에 대해 지적했다.

 

박 의원은 광교산에 시가 옛 경찰대 부지 규모로 공동주택 개발이 가능한 지역으로 지정하고 이에 따른 개발로 인해 광교산 자연경관 훼손이 풍전등화에 놓여 있다고 주장했다. 교통량이 드문 곳에 수천억 원의 세금을 들여 도시계획도로를 확장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의심스럽다며 광교산 개발중지 선언에 따라 무분별한 주택 난립을 막기 위해서라도 반대했어야 하는 것 아닌지 물었다.

 

용인시 도시정책실은 시장의 철학에 맞는 도시정책 방향과 철학을 수립하고 용역결과가 이에 부합하는지 치밀한 검토를 통해 결과물을 내야 하는데도 광교산에 다세대 주택 난립이라는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비리가 계속되는 쓰레기 사업에 대해 언급하며, 시장은 쓰레기 비리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즉시 특정감사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쓰레기 처리량 및 비용 산정 기준에 대해 의구심을 제기하며 잘못된 산정기준에 대한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구하고, 용인의 대형폐기물 및 재활용 폐기물 처리도 특정 업체가 독점하여 작년 기준 재활용 폐기물 업체는 60억 원, 대형폐기물 업체는 40억 원의 수익을 내고 있다고 성토했다.

용인시는 폐기물 처리에 있어 나눠먹기식 수의계약과 한 업체 독점체제를 고수하고 있어 사실상 비리를 방치하고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며, 새로운 용인에 걸맞은 해법과 로드맵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