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소방서, 겨울철 공사장 화재안전대책 추진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9 14:40: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해남소방서 관계자가 관내 건설현장을 찾아 공사 관계자들에게 소화기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 해남소방서 제공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소방서는 지난해 경기도 이천의 물류창고 화재와 제2의 참사를 방지하고자 겨울철 기간 공사장 화재 예방 안전대책을 집중 추진키로 했다.

최근 10년간 전국적으로 총 14건의 공사장 화재 폭발사고 등으로 3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원인별로는 인화성가스, 우레탄 폼 단열 재료에 의한 화재·폭발사고가 전체의 55%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방수제 등에 의한 화재로 나타났는데, 대표적인 사례가 2020년 6월 경기도 이천의 물류창고 건설현장에서의 38명의 사상자를 낸 가연성 우레탄폼 작업 중 화재다.

이번 대책은 겨울철 대형화재 발생방지 및 작업장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관계자의 자율소방안전관리 등 안전의식 고취를 위해 마련했다.

공사장 겨울철 화재안전대책 추진은 오는 2월 달까지 진행되고 안전관리 대상으로는 연면적 3천㎡ 이상의 대형 공사장으로 총 5개소다.

화재안전대책 추진 사항의 주요 내용으로는 ▲공사장에 설치할 임시소방시설 안내 ▲화재감시자 의무배치 ▲화재예방 안전(흡연) 부스 설치 ▲화재위험성 작업 공정 알림판 설치 ▲용접·용단 작업 시 안전교육 등이 있다.

해남소방서(서장 구천회)는 “겨울철 공사장 화재의 대부분은 부주의로부터 비롯된다”며 “관련 규정을 충실히 따르고 작업자는 안전 장비를 착용하는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