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청춘작당 2기' 끝맺음展 18일 개막··· 23명 참여

강승호 기자 / ksh@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17 15:0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시 청년들의 '100일간 곡성 농촌살이' 일상기록 대공개
지역 청년농과 함께 팀별 프로젝트등 성과 공유
[곡성=강승호 기자] 전남 곡성군이 18일부터 20일까지 카페 단편에서 청춘작당 2기의 끝맺음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청춘작당은 군의 청년 인구유입 정책 중 하나로 도시청년이 100일간 곡성에서 살면서 농촌생활을 경험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방식이다.

2019년 청춘작당 1기 참여자 30명 중 13명이 지역에 정착을 희망했고 지역활성화에 기여하는 등 큰 호평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23명의 도시청년들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8월20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청춘작당 2기를 운영 중이다.

100일간 곡성에서의 삶이 막바지에 다가오자 참여자들은 그동안의 곡성살이를 되돌아보는 전시회를 18일 개최하게 됐다.

전시회는 ‘청년이 곡성을 만났을 때’라는 주제로 기차마을 인근에 위치한 카페 단편(오곡면 기차마을로 202)에서 진행된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별도의 개회식은 개최하지 않을 예정이다.

전시회를 통해 도시청년 23명은 100일간 곡성에서 지내온 일상의 기록들을 선보이게 된다.

특히 지역 청년농 및 청년창업자들과 함께한 팀별 프로젝트의 성과들도 전시회를 통해 공유할 예정이다.

이 기록들은 수많은 미완의 선택지 앞에서 자신만의 길을 가고자한 평범한 청춘들의 반짝이는 자화상이다.

군 관계자는 “청춘작당 2기 23명 중 10여명의 참여자가 곡성군에 정착을 준비 중이다. 청춘작당이 청년들에게는 새로운 삶의 기회를, 지역에는 희망을 발견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였다”며 전시회에 많은 관심과 방문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