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개인지방소득세 신고 지원책 마련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7 16:5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무료 세무 상담실’에서 상담을 받고 있는 주민의 모습. (사진제공=송파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개인지방소득세 신고 방식 변경으로 인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한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지역내 잠실세무서와 송파세무서에 ‘개인지방소득세 신고 접수함’을 설치, 운영해 납세자가 구청에 추가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덜었다.

또 납세자가 세무서를 방문해 소득세를 신고한 후 함께 마련된 접수함에 개인지방소득세 신고서를 넣으면 구가 일괄 수거해 신고 처리한다.

납세 관할이 다른 경우에는 신고서를 해당 시·도로 전송해 처리를 돕는다.

이외에도 구는 지난 1월부터 지방소득세 담당 직원을 잠실·송파세무서에 파견해 관련 내용을 상담, 안내하는 등 개인지방소득세 납세편의를 돕고 있다.

또한 법인소득분, 종합소득분, 양도소득분, 특별징수분으로 세목이 세분화된 개인지방소득세에 대한 주민의 이해를 돕고자 세무2과 직원을 중심으로 상담 전문요원을 편성, 운영하고 있다.

세목별 신고·납부 방법, 신고서 작성요령 등에 대한 상담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구는 주민들의 생활 속 세무 고민을 해소하기 위해 ‘무료 세무 상담실’을 운영하고 있다.

전문 세무사에게 개인지방소득세는 물론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상속·증여세 등 각종 세무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은 매주 화요일 구청 2층 상담실에서 진행된다.

개인지방소득세 전문요원 상담, 무료 세무 상담실 모두 송파구청 세무2과로 신청, 문의하면 된다.

박성수 구청장은 “개인지방소득세 지자체 신고 제도 시행에 따라 주민의 납세 편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납세자 중심의 조세행정을 구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