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에 '산학연 협력단지' 만든다

박명수 기자 / pm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1 17:01: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산시와 산학연 협력과제 발굴등 협업키로
융합바이오 실용화등 100여개 기업 육성도
[아산=박명수 기자] 충남 아산시에 자리잡고 있는 순천향대학교가 대학내 유휴시설을 리모델링해 유망기업과 연구소를 대학내 유치하는 ‘대학내 산학연 협력단지 조성사업’에 선정됐다.

아산시에 따르면 2019년 2개교(부경대ㆍ한양대 ERICA) 선정 이후 올해(6월 발표) 2개교(순천향대ㆍ연세대 국제캠퍼스) 선정 목록에 이름을 올리며 대학 시설을 활용한 산학연 협력의 거점 플랫폼을 구성하며 지역 전략산업과의 연계를 통한 성장동력을 갖추게 됐다.

대학의 우수인력·기술과 기업의 혁신역량간 공간적 연계를 통해 혁신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학연 프로그램이 제공되는 이번 사업에 오는 2025년까지 연 20억원 내외 총 104억원(국·도·시비) 가량의 재정이 투입될 예정이다.

융합바이오 사업화를 통한 생태계 조성을 비전으로 지역의 미래 신산업 육성을 전략으로 내세우고 있는 순천향대는 향후 융합바이오 실용화 융합연구 참여 기업, BI 입주기업(성장잠재기업ㆍ지역 유망중소기업), 입주희망기업 등 협력단지내 100여개 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산학연 협력단지를 조성하는 데 활용토록 대학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융합바이오 기업 입주공간(약 7621㎡), 메이커스페이스(약 1198㎡), 커뮤니케이션센터(약 948㎡) 등을 단계별로 지속적으로 확보하고, 유휴부지를 활용한 혁신파크, 배후단지 조성과 연계해 산학연 협력단지를 완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효율적인 사업 운영을 위해 신설한 총장 직속 ‘RGB Campus 사업단’과 함께 협력단지관리위원회, 운영지원센터 등을 통해 산학연 협력과제 발굴, 지역전략산업과 입주기업 선정, 사업성과, 관리 등을 아산시와 적극 협업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대학의 우수한 인력과 기술 인프라에 기업이 입주하며 지역경제 성장의 전략적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해외사례처럼 산학연 협력단지를 넘어 우리지역 대학에 캠퍼스 혁신파크 등의 유치협업으로 지역 첨단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미래신성장 동력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고 단지내 기업입주시설 신축지원, 정부의 산학연 협력사업 및 기업역량 강화사업 등을 집중해 대학을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2019년 강원대(춘천), 한양대 ERICA(안산), 한남대(대전) 등 3개 대학이 캠퍼스 혁신파크 선도사업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는 대학들의 큰 관심에 발맞춰 사업규모가 확대되고 경쟁 또한 치열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