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ㆍ창원시 협력‘북면1고 설립(가칭)’총력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0 17:0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교육청 204억, 창원시 120억 등 학교신설비 357억 원 전액 부담
31학급, 900명 규모, 2023년 개교 목표로 12월 중투심사 재의뢰
[창원=최성일 기자]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과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0일 창원시청에서 지역 최대 현안인 창원 북면신도시 고교설립 문제해결을 위해 ‘가칭) 북면1고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북면1고 신설을 위한 소요경비 357억 원 중 경남교육청이 용지비와 시설비 등 204억 원을, 창원시가 시설비 중 일부인 120억 원을 각각 부담키로 했다.

이 같은 예산 확보방안에 따라 경남교육청은 오는 12월 있을 교육부 수시 중앙투자심사에 북면1고 신설(안)을 재의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오는 2023년 3월 개교를 목표로 31학급, 정원 900명 규모다. 아울러 창원 구도심인 제1학교군과 분리된 학교장 전형의 북면학구를 신설할 방침이다.

북면 지역은 도시개발 및 공동주택 개발에 따라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40대 이하 인구비중이 54%로, 학령아동의 비중도 높아 교육여건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현재 800여 명의 북면 거주 고등학생들은 창원 제1학교군 및 타지역으로 진학하고 있다. 이중 430여 명이 구)창원 도심에 있는 제1학교군 19개 고교에 평균 통학거리 20㎞, 60분 이상 소요되는 장거리 통학불편과 안전문제, 장시간 통학에 따른 학습불편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북면1고 신설 건은 지난 4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창원 제1학교군 전체 기준으로 학생 수가 감소하는 상황에서 북면신도시 고교 신설은 적정하지 않다는 취지로 ‘부적정’ 통보를 받았다.

경남교육청은 그동안 북면 지역 고등학교 설립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기존학교 신설대체이전, 단독신설, 공론화 추진단 제1호 의제 선정 등 다양한 방식으로 노력하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이번 북면1고 설립을 위한 경남교육청과 창원시의 협력은 교육청과 지자체가 협력하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하며, 경남교육정책의 최우선 목표인 모든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받을 권리 보장 실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학교신설은 교육부 교부금으로 경비를 충당하고 있으나, 북면1고 설립에 있어서는 창원시와 협력을 통한 전액 재원부담을 통해서라도 북면 지역 고등학교 배치를 위해서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