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사업 실시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06 18:06: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남읍 복평지구 등 2개소, 실시간 주민대피 활용

[해남=정찬남 기자] 전남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관내 재해 발생 시 신속하게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안내하고 대피를 유도할 수 있는 조기경보 시스템을 구축한다.

▲ 해남군 제공

사업비 7억 원(국비 50%)을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자연재해 위험개선지구로 지정된 해남읍 복평지구와 화원면 인지저수지 2개소를 대상으로, 강우량계, 변위계, 수위계, 옥외 무선방송 시스템, 재난상황 전파시스템 등 스마트계측시스템을 구축해 실시간으로 주민대피에 활용할 계획이다.

두 지역은 마을 상류부에 위치한 재해위험지구로, 장마 및 국지성 집중호우가 발생할 경우 인명피해 우려가 높은 곳으로 꼽혀왔다.

군은 최근 장마 및 국지성 집중호우로 인해 급경사지 및 저수지 등 미정비 재해위험지구에서 전국적으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2020년 한국판 뉴딜 정부정책에 따라 행정안전부에 사업을 건의해 국비를 확보했다. 이번 사업은 내년 상반기 완료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노후 시설물 정비 등 방재시설의 효율적인 관리뿐만 아니라 주민 대피를 위한 조기경보 시스템 구축으로 재해 예방의 수준이 한 단계 높아지게 됐다”며 “첨단 과학기술 기반 계측, 분석, DB 축적으로 종합적인 관리를 통해 재해위험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