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장애인복지사업에 476억 투입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2-23 15:3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권익증진·인프라·건강 안전망등 18개과제 추진
시각장애인 전용 쉼터·장애인 신문 보급등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2021년 장애인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지난해보다 폭넓고 체계적인 장애인복지정책을 추진한다.


23일 구에 따르면, 장애인 복지수요의 다양화와 지역사회 중심 서비스에 대응하고자 ▲장애인 권익증진 ▲장애인 자립역량 강화 ▲장애인 인프라 강화 ▲의료·건강 안전망 강화 4개 분야 18개 중점 과제를 추진하며, 이를 위해 476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추진사업을 살펴보면, 장애 특성상 일반 복지시설 이용에 어려움이 많은 시각장애인의 자조모임 및 소규모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용 쉼터를 마련할 예정이며, 정보취득에 제약이 많은 장애인을 위해 장애인 신문 보급 및 장애인복지정책 홍보 동영상 제작 등 장애인 정보접근성 보장을 위한 다양한 신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장애에 대한 조기교육을 위한 찾아가는 장애인식 교육, 강동 두드림 가족봉사단 등을 신규 운영하고, 종합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한 구립 장애인종합복지관 건립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함께 누리는 ‘포용도시’ 강동을 위해 2021년 추진되는 장애인정책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