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IoT 식물 공기정화기' 첫 선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12-09 14:35: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청 로비에 설치··· 국내 첫 도입
스킨야자등 정화식물 144본 식재
'미세먼지 나쁨' 이상땐 자동작동

▲ 유동균 구청장이 구청 직장어린이집 어린이들과 로비에 설치된 'IoT 식물 실내공기정화기'를 둘러본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마포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해 공기청정기를 접목한 '식물 실내공기정화기 1호'를 구청 로비에 설치했다고 9일 밝혔다.

IoT 식물 실내공기정화기 1호는 2018년 구청 광장에 IoT 신기술을 활용한 미세먼지 저감 벤치를 설치한 데 이어 또 다시 전국 최초로 설치됐다.

이에 따라 이번 식물 실내공기정화기 설치로 실내외 모두 미세먼지 저감시설을 가동하는 유일한 자치구가 됐다.

구에 따르면 식물 실내공기정화기는 양쪽 벽면에 공기정화식물인 스칸답서스, 마블스킨, 스킨야자, 홍콩야자 등 144본을 식재해 우선 자연적으로 공기 정화가 이뤄지게 했다.

여기에 IoT 기술을 활용한 자동관리 운영방식 '스마트가드닝 시스템'으로 식물의 온·습도 차이에 따라 물을 공급하며 정화기의 상단부분에는 햇빛이 없는 밀폐공간에서도 태양광을 보완해주는 식물생장용 LED가 자동으로 작동된다.

또한 정화기내 미세먼지 측정기가 장착돼 있어 미세먼지가 '나쁨' 이상인 경우 공기정화기가 자동으로 작동하게 된다.

특히 공기정화식물은 광합성 과정에서 인체에 유해한 포름알데히드 등의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흡수해 공기를 정화시키고 증산작용을 통해 물을 배출하며 습도를 높이는 역할을 하는 등의 실내공기 정화에 탁월한 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실내공기정화기에 식재된 공기정화식물에는 평상시 나무 40그루가 공기를 정화하는 것과 비슷한 공기정화 효과가 있으며 이에 공기정화기의 가동이 더해지면 공기정화 효과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유동균 구청장은 “겨울은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계절로 영·유아와 임산부, 노약자뿐 아니라 모두의 건강 보호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주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미세먼지에 적극 대처하는 친환경 마포구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주민을 위한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 종합 계획을 수립해 '미세먼지 염려없는 깨끗한 마포'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미세먼지 저감 인프라를 조성하는 것은 물론 '수목 500만 그루 나무 심기' 등의 친환경적이며,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