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혁신도시,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김천시 이전 움직임에 진주시 울컥

최성일 기자 / look7780@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27 17:39: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이전 공공기관 조직 재이전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안맞아”
경남진주혁신도시를 지키기 위해 경남도와 진주시 팔 걷어 붙쳐
▲ 국토안전관리원전경
[진주=최성일 기자]진주시는 지난해 통합된 국토 안전 관리원 교육센터의 김천 이전은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 맞지 않는 다”며 이전 반대 입장을 거듭 밝히고 김천과 진주 양 지역의 갈등 해소와 상생협력 방안 마련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국토안전관리원은 지난해 12월 10일 경남혁신도시인 진주로 이전한 한국시설안전공단과 김천시의 한국건설관리공사가 통합하여 경남진주혁신도시에서 새롭게 출범하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국토안전관리원은 전국에 5개 지사를 설치하고 교육센터(구 인재교육원)를 김천시로 이전한다는 지방이전계획 변경안을 국토교통부에 제출하면서 문제가 발생하였다.

이에 지난해 11월 조규일 시장은 국토교통부 관련부서를 방문하여 교육센터 이전반대의견을 전달하였고 이후 진주시는 관련부처에 공문을 발송하고 균형발전위원회, 지역 출신 국회의원 등 정치권에 교육센터의 진주 존치를 호소하고 나섰다.

구 인재교육원은 경남진주혁신도시 조성 당시 이전이 완료된 공공기관의 본사에 따른 조직인데도 불구하고 지금에 와서 위치를 쟁점화하는 것은 이전 공공기관의 항구적 지역 정착에 도움이 되지 않고 혁신도시 조성목적에도 역행한다. 또한, 인재교육원으로 인해 인근에 신축한 숙박업소 및 상가의 경기침체로 진주혁신도시의 발전에도 악영향을 끼칠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 같은 실정에도 불구하고 국토교통부가 지자체와의 협의를 마무리하지 않고 균형발전위원회에 이를 심의안건으로 상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진주시는 지난 19일 정준석 부시장이 국토교통부를 방문하여 교육센터의 김천시 이전 반대 의견을 피력하고 진주시와 김천시가 상생 할 수 있는 방안을 국토부 차원에서 마련해 줄 것을 요구하였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지방이전 공공기관(국토안전관리원)의 이전 후 사후관리방안*상 지방이전 변경계획수립 시 지자체와 사전협의토록 한 규정을 이행하지 않아 절차상 중대한 하자가 있음을 강력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현재 경남도와 더불어 경북도와 김천시, 국토교통부를 찾아가 상호협조가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국토안전관리원 인재교육원은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지방이전 시 본사조직으로 이전 승인을 받았으며, 2019년 기준 연간 4000여 명의 교육생이 교육을 받고 있어 인근 숙박시설 및 상권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해 왔다.

진주시 관계자는 국토안전관리원 교육센터 이전은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켜 양 지역의 갈등과 소모적 분쟁의 씨앗이 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는 양 지역을 이해 시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