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택시 운수종사자 긴급 지원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3-31 16:33: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19로 어려운 택시종사자 1인당 50만 원 영암사랑상품권 4월 이후 지급 예정

[영암=정찬남 기자] 전남 영암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운수종사자에게 5,700만 원을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영암군청사 전경=사진, 영암군 제공

 

택시 운수종사자는 112명으로 파악되며, 1인당 50만 원의 영암사랑상품권 총 5,700만 원을 구입해 4월 이후 지급될 예정이다.

 

긴급 지원 예산은 도비 40%, 군비 60% 매칭으로 제1회 추경예산 확보 후 택시 운수종사자들의 신청 접수를 통해 일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 19로 인한 관광객 감소 등 승객수가 크게 줄어 수입 감소로 인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 운수종사자의 생계안정을 우선적으로 지원 계획을 마련했다.

 

또한, 군은 그동안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버스와 택시업계에 마스크 3,210개, 손소독제 284개를 지원해 코로나 예방에도 적극 지원했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앞으로도“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택시 운수종사자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 방안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