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평화의 두드림(問), 영등포가 연다(門)’ 행사 개최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2 16:17: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23일 오후 4시, 영등포아트홀에서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평화의 두드림(問), 영등포가 연다(門)’ 행사를 개최한다.

 

구가 서울통일교육센터와 손잡고 주최‧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2020년 서울특별시 지역밀착형 평화통일 공모에서 선정된 교육사업이다. 구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대중적 장르의 공연을 통해 남북의 문화적 이질감을 해소하며 평화통일의 필요성을 재차 인식하고 공감하도록 하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날 행사는 전지원 KBS 성우가 사회를 맡았으며, 전현준 국민대 교수의 '평화번영시대를 향한 통일 교육의 새로운 방향을 묻다' 명사특강과 함께 창작 뮤지컬 <그날 우리는>이 펼쳐진다.

 

또한 ▲바이올린(허은혜) ▲첼로(서한나) ▲플롯(조아라)의 <10월의 어느 멋진 날>과 <우리의 소원은 통일> 3중주 앙상블 연주가 선을 보이며 구민들의 가을 감성을 자극하고 통일에 대한 염원을 일깨워 줄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당초 많은 구민들을 초청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동별로 일부 인원을 선발, 총 50여명의 구민을 초청해 현장 공연을 개최하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소규모 공연으로 진행하는 대신 구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등록한 사람들에게는 공연 당일 유튜브 참여 링크를 전송해 공연에 참석하지 않더라도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공연 실황 영상은 오는 11월12일 오후 4시부터 영등포구청 유튜브 채널 ‘영구네’를 통해 공개된다.

 

채현일 구청장은 “이번 공연은 남북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담은 뜻깊은 자리”라며 “구민들이 함께 참여하고 공감할 수 있는 평화통일을 주제로 한 다양한 문화행사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