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추석 연휴기간 종합상황실 운영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9-28 15:24: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0월4일까지 성묘·의료, 교통, 환경·청소 등 6개반
코로나19 대응, 시내버스 증차 등 시민불편 최소화

▲ 광주광역시 제공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는 추석 연휴기간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종합상황실은 연휴기간인 30일부터 10월4일까지 시민안전실장을 종합상황실장으로, ▲성묘·의료 ▲교통 ▲환경·청소 ▲시민안전 ▲소방 ▲급수 등 6개 반으로 나눠 운영된다.

먼저 성묘대책반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성묘·봉안시설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의료대책반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대응 체계를 유지하고 코로나19 콜센터를 연휴기간 정상 운영하며 대시민 상담·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전남대학교병원 등 응급의료기관 25곳과 선별진료소 12곳, 당직의료기관 및 당번약국을 운영해 연휴기간 휴진으로 인한 진료 공백을 최소화 한다.

시민 교통편의 제공을 위해 광주종합버스터미널에서 국립5·18민주묘지 방면 ‘518번’ 시내버스를 하루 40회에서 88회로 증회하고, ‘지원15번’과 ‘용전86번’ 시내버스 노선은 영락공원을 경유해 운행하도록 조정한다.

더불어 광주경찰청, 한국도로공사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제공하고 정체가 예상되는 주요 나들목에 국도 우회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원활한 교통소통을 유도한다.

코로나19 등 재난안전관리와 화재 예방을 위해 24시간 재난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고 귀성객 등 다수밀집지역에 구급차량을 전진 배치해 위급상황에 대비한다.

환경·청소부문은 청결한 환경 속에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가로환경미화원 646명, 가정환경미화원 1275명이 특별근무를 하며, 불법쓰레기 기동처리반 22개 반 46명을 운영해 쓰레기 무단투기를 단속하고 처리한다. 산불방지대책, 환경오염감시, 급수민원 기동처리반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연휴기간 교통정보는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국가교통정보센터, ARS 1333 등에서 확인 가능하며, 응급의료시설 현황은 응급의료포털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불편사항은 광주시 120콜센터와 당직실로 문의하면 자세히 안내받을 수 있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여느 해와는 다른 추석 명절을 보내게 되어 시민 여러분들의 어려움이 클 것으로 생각한다”며 “광주시는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안전하고 건강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설 명절을 위해 지난 14일부터 다음달 10월4일까지 3주간 ‘추석특별방역 및 시민생활안정대책’을 수립해 2개 분야 50개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