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5일 '광복절 집회' 불허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2 14:3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단체에 취소 요청
강행땐 '집회금지' 명령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5일 예정된 ‘광복절 집회’를 허용하지 않으며, 집회 취소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 집회금지 명령을 내리는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위험 차단에 나서겠다고 예고했다.

12일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시청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오는 15일 여러 단체가 도심권 등에서 다중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 개최를 예정하고 있다”며 “어제 해당 단체들에 집회 취소를 공식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통제관은 “만일 예정된 집회를 취소하지 않을 경우 서울시는 ‘집회 금지’ 명령 등 모든 수단을 통해 집회로 인한 코로나19 확산 위험 차단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광화문광장 등 도심 권역을 집회금지구역으로 설정해 집회를 금지했다.

오는 15일로 예정된 집회에 대해서는 집회금지구역 내 집회를 신고한 경우 신고 즉시 집회금지명령을 내렸고, 금지구역 외부에서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한 14개 단체에 대해 취소를 요청한 상태라고 시는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집회금지구역은 감염병 확산 위험이 크다고 보고 지역 단위로 운영했던 것이고, 금지구역 외의 중소규모 집회는 별도로 금지하지 않았다”며 “감염병 확산 방지도 중요하지만, 집회가 국민 기본권에 해당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광복절 집회는 5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감염병 확산을 막는 공익이 더 크다고 판단했다”며 “아직 금지를 결정한 것은 아니고, 자발적 취소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