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없는 천사가 보내온 사랑의 쌀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1-01-27 16:14: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 성북구 월곡2동에 11년째 '얼굴 없는 천사'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쌀을 보내왔다. 27일 새벽 월곡2동 주민센터 앞에서 성북구청 관계자들이 '얼굴 없는 천사'가 보내온 20㎏ 포장쌀 300포대를 트럭에서 내리고 있다. 성북구청은 '얼굴 없는 천사'는 2011년부터 매년 쌀을 보내오고 있으며 올해도 '어려운 이웃이 든든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잘 부탁한다'는 짤막한 전화만 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