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취약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청소복지' 정책 추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2-17 14:36: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관계자들이 호계3동의 한 저소득 장애인 가정에 적치된 쓰레기를 치우는 모습. (사진제공=안양시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경기 안양시가 특수시책으로 지역내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찾아가는 청소복지'를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찾아가는 청소복지는 집 안 팎에 각종 폐기물을 쌓아둔 채 정신질환과 질병 및 신체장애 등으로 자진 처리하지 못하는 취약계층을 발굴, 폐기물을 수거하고 청소해줌으로써 주거환경에 안정화를 기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시는 지난해부터 시행해오던 이 사업을 올해부터는 각 동을 통해 취약계층 발굴에 주력,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이러한 가운데 시 자원순환과 소속 공무원과 기동순찰반 등 18명은 지난 15일 찾아가는 청소복지사업으로 동안구 호계3동의 한 저소득 장애인 가정을 찾았다.

집안에 온갖 폐기물이 적치돼 있지만 혼자서는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이로 인한 악취가 이웃에 피해를 초래해 민원도 야기하는 상태였다.

이날 기동순찰반은 5톤 분량 폐기물을 포함한 쓰레기를 치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수거된 쓰레기는 트럭에 실려 폐기물 처리장으로 향했다. 이 가정에 대해서는 추후 방역소독도 실시될 예정이다.

황인환 시 자원순환과장은 "청소도 복지라는 생각으로 취약계층의 청결한 주거환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안양8동과 박달1동에서도 이와 같은 환경의 가정을 발굴해 청소를 실시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