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둔 통합 논의에 몸 값 뛴 안철수, 향후 선택은?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4:38: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일단 개별입당은 "NO" 하면서도 1:1 통합엔 여지 남겨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을 중심으로 보수대통합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지방선거 패배 이후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있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몸 값이 뛰고 있는 추세여서 주목된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22일 안 전 대표를 겨냥 "지도자는 어려울 때 전면으로 나서서 사건을 수습하고 희생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 빨리 귀국해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한 김 의원은 "유승민,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대표가 머리를 맞대고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으면 좋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손학규 대표도 지난 20일 바른미래당 중심의 '빅텐트' 구상을 강조하면서 "이제 우리 그만 싸우고 화합하자"며 "안철수 대표, 유승민 대표, 저와 함께 가자. 제가 직접 나서 안철수·유승민을 끌어들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역시 "문재인 정권의 폭주 막기 위해 반문연대, 작은 차이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 모두 같이 하는 게 진정한 반문(반문재인)연대”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0일 오후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통합의 구체적 방법은 가장 큰 집인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갈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여기에 최근 민주평화당을 탈당한 박지원 의원도 “안철수 전 위원장, 원희룡 제주지사, 남경필 전 경기지사,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등과 함께 5인이 중심이 되는 새로운 보수신당을 창당할 것”이라 말했다. 


이에 대해 안 전 대표 측은 한국당 개별입당에는 부정적인 반면 ‘제3지대 중도보수 통합론’ ‘미래당이나 한국당과의 1:1 합당’에는 여지를 남기고 있다는 관측이다. 


특히 복귀 시점과 관련해 중도·보수의 통합 논의의 ‘마중물’ 역할에 대한 확신이 서기 전까진 움직이지 않겠다는 입장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