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 모든 스쿨존에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4-01 14:4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보시스템도··· 7월 완료

▲ 지역내 한 어린이보호구역에 설치된 과속경보시스템 모습. (사진제공=서대문구청)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최근 시행에 들어간 '민식이법'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오는 7월까지 지역내 모든 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에 단속카메라 및 과속경보시스템을 설치한다고 1일 밝혔다.

앞서 구는 지난 1월부터 서대문경찰서, 녹색어머니회, 각 초등학교 관계자들과 합동점검을 통해 설치가 필요한 지점을 선정했다.

이어 서울지방경찰청 및 서울시와의 협의를 거쳐 18개 초등학교에 단속카메라 27대와 과속경보시스템 7대를 설치하기로 했다.

단, 홍제3동에 위치한 인왕초등학교는 인근 재개발 사업으로 통학로가 변경돼 오는 2021년에 설치한다.

이에 따라 구는 지난해 12월 민식이법 시행에 대비, 확보한 특별교부금 10억원과 시비 3억6000만원 등 총 13억6000만원을 이번 사업에 투입한다.

특히 구는 ‘과속 및 신호위반 단속 카메라’ 설치를 원칙으로 하되, 통학로가 협소하고 중앙선이 설치되지 않은 이면도로에는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주어 차량 속도를 줄일 수 있도록 유도하는 과속경보시스템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구는 사업 추진에 앞서 민식이법 시행으로 설치 수요가 증가할 것을 예상해 조달 공급이 가능한 국내 제작 회사들을 대상으로 신속히 선정위원회를 열어 적합한 제품과 설치업체를 미리 선정했다.

문석진 구청장은 "어린이보호구역내 교통사고 방지를 위해 단속카메라와 과속경보시스템 외에도 노란색신호등과 옐로카펫 등 여러 안전 시설물을 확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