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소모임 금지 등 추가 조치 고민"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1 14:4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방역 완화 2주만에 또 다시 교회 소모임을 통해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정부가 확진자 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소모임 금지’ 등의 방역조치 강화 등의 조치를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5∼6월 정부는 수도권 개척교회,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 주영광교회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지난 7월10일 전국 교회에 대해 정규 예배 이외의 각종 소모임과 단체식사 금지 조치를 취한 뒤 확진자가 줄어들자 시행 2주만인 같은 달 24일 조치를 해제했다.

하지만 최근 경기 고양시 반석교회와 기쁨153교회 등 수도권 종교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데다 어린이집과 남대문시장 등 지역사회로까지 전파되자 정부는 교회방역 강화를 다시 검토하는 중이다.

11일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최근 수도권에서 잇따라 발생한 교회 집단감염과 관련, “소모임을 통해 확진자가 계속 발생할 경우 지역적인 부분을 고려한 방역 조치 강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시·도 또는 시·군 단위, 또는 몇 개 지역을 묶는 방식이 될 수 있다”며 지역별 조치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어 “다만, 지금 당장 특정 지역에 대한 조치는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종교계와 협의하고 방역수칙을 지속해서 안내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