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 추정 탈북민, 확진 받은 적 없다"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27 14:44: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접촉자 2명 '음성'··· 방역당국 "접촉자 명부에도 없어"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방역당국이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탈북민과 관련해 코로나19 환진 판정을 받은 적도 없으며, 접촉자로 분류된 사실도 없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전날 언론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특정인은 질병관리본부 전산시스템에 확진자로 등록돼 있지 않고, 접촉자 관리 명부에도 등록이 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면서 "이분이 코로나19 의심 환자인지에 대한 부분은 우리쪽 자료로는 확인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에 대한 접촉이 잦았다고 생각하는 2명에 대해서도 전날 진단검사를 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코로나19에 확진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재월북했다고 지난 26일 보도했다.

군 당국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은 김포에 거주하는 김 모(24)씨로, 김씨는 지난 6월 자택에서 지인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전날에 이어 이날 브리핑에서도 재월북한 탈북민의 신상과 관련해선 현재 정확한 신원을 확인 중이라고만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관계 부처 간 정보 공유가 미흡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북한에서 어떤 정보가 명확하게 제공되고 있지 않아서 방역당국이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면서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통일부 등에 문의해야 더 정확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 "방역당국은 현재 의심되는 사람이 지금 (확진자나 접촉자로) 관리되고 있는지, 또 이 사람과 접촉했던 사람의 검사 결과 등을 관리하는 것이지 재월북한 사람을 특정하는 것은 우리의 권한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관련 정보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