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폭염 취약계층 밀착지원체계 가동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6 17:35: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책본부 운영··· 재난도우미 604명 활동
무더위쉼터 107곳 지정··· 홀몸노인등 방문관리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여름철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2020년 폭염종합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여름은 평년보다 무덥고 지난해보다 폭염 일수가 늘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 구는 이달부터 오는 9월30일까지 4개월간 상활총괄반, 건강관리지원반 등 2개반 8명으로 구성한 폭염 상황관리 특별기획(TF, Task Force)팀을 운영한다.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여기에 시설물관리반과 홍보지원반을 더해 4개반 14명으로 구성된 폭염대책본부를 가동한다.

이에 따라 구는 대책본부를 중심으로 폭염 상황관리와 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

특히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재난도우미 ▲무더위쉼터 ▲무더위 휴식시간제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홀몸노인, 노숙인 등을 집중 관리하고 나선다.

먼저, 구의 재난도우미는 604명으로 생활지원사(노인돌보미), 맞춤전담 사회복지사, 방문건강관리사, 재가관리사, 지정도우미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안부전화와 방문을 통해 취약계층 건강과 안전을 확인하고 폭염시 행동요령을 안내한다.

무더위쉼터는 총 107곳에서 운영한다. 가까운 동주민센터와 노인·사회복지관, 경로당 등에서 더위를 피할 수 있다.

수용인원은 4900명에 이르며, 입구에 무더위쉼터 간판이 부착돼 있어 쉽게 찾아갈 수 있다.

무더위 휴식시간제는 온열질환 발생률이 높은 야외근로자를 위한 것으로, 구는 각종 공공일자리와 공사현장에 폭염특보 발령 시 오후 시간대 휴식을 유도하고 특히 건설근로자에게 적절한 휴식이 제공되는지를 직접 살핀다.

마지막으로 취약계층 방문건강관리는 동별로 방문간호사를 배치하고 홀몸노인과 쪽방 노숙인 등 대상자를 파악한 뒤 방문 진료와 간호를 하는 프로그램이다.

특히 긴급 상황에 대상자를 즉각 병원으로 이송할 수 있도록 응급구호반을 운영한다.

이 밖에 구는 가스공급시설 안전관리, 정전사고 대비 비상연락망 가동, 도로 물청소를 통한 도심열섬 현상 완화, 횡단보도 그늘막 설치 등 다방면에 걸쳐 세심한 안전행정을 펼칠 예정이다.

성장현 구청장은 "오는 9월까지 4개월간 폭염 상황관리 TF팀을 운영한다"며 "여름철 본격적인 무더위에 철저히 대비해 폭염 취약계층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