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포스트코로나 시대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 개최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08 16:5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코로나 19이후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항만 대응방안 논의 -
 
[평택=오왕석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에 따라 항만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새로운 대응 전략이 요구되고 있는 가운데, 평택시에서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8일,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대학교 국제물류해양연구소가 주관하는‘포스트 코로나, 평택항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평택시 포승근로자 복지회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는 정장선 평택시장,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홍기원 국회의원과 항만관련 기관 및 단체, 평택항 관련 업체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불확실한 항만 환경 변화에 대비한 평택항 활성화 과제에 대한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김성범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이후 경기 위축과 글로벌 가치사슬 재편이 예상됨에 따라 새로운 경쟁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정부는 스마트 항만 육성, 친환경 항만 구축 등을 통해 미래 혁신항만을 구현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조 연설이 끝나고 ▲해운항만물류 환경변화에 따른 평택항 발전방향,▲평택항 특화산업 육성 및 인력양성 방안 등에 대한 참석자들의 주제발표가 이어지며 평택항 미래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대안이 제시됐다.

 

참석자들은 평택항 배후부지를 기반으로 자동차 및 전자상거래 산업을 특화산업으로 육성하고 통관 지연 여건 개선 등 CIQ기관 등과의 협력을 통해 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평택시와 산업체, 대학 간 협력을 통해 항만 관련 전문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어 열린 지정 토론에서는 해운 . 항만물류, 배후단지, 평택항 이용 업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평택항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

 

정장선 시장은 “이번 토론회에서는 글로벌 환경 변화에 따른 평택항의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면서 “이를 적극 반영해 평택항을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에 대응하는 항만의 모범적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