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병상 가동률 75.1%··· 감염 확산세로 9%p 급증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26 14:46: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면서 수도권 지역 병상 가동률이 하루 만에 9% 포인트 높아졌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75.1%다.

 

전날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66%였다.

서울시와 경기도·인천시는 지난 21일부터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 수도권 코로나19 현장대응반을 통해 병상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26일 오전 브리핑에서 "서울시의 병상 가동률은 75%에서 80% 사이를 오가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울시 등 수도권 지방자치단체는 지난 25일 은평소방학교에 173개 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한 데 이어 27일부터 206개 병상이 있는 생활치료센터를 추가로 운영한다.

시는 중증환자 치료에 필요한 병상 확보도 계속 추진하고 있다.

시는 이번 주 안에 보라매병원과 서북병원 등 시립병원에 60여개 병상을 추가로 투입할 계획이다.

주영순 코로나19 공동대응상황실장은 지난 25일 중증환자 병상에 대해 "전체 수도권 병상 수는 85개인데 어제(24일) 기준으로 가용 병상은 7개 정도"라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 통제관은 "실질적으로 곧바로 입원할 수 있는 병상이라는 뜻인 것 같다"며 "현재 상급종합병원 20여 곳을 중심으로 중환자용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서울의료원에 병상 20개를 마련하기 위해 두 달 전부터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