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20.3억 들여 연안부두 일대 환경개선

문찬식 기자 / mc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0 14:47: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올해 보도ㆍ가로등ㆍ도로정비 신속 추진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의 현안지시에 따라 연안부두 일대 환경 정비 사업에 대해 관계부서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연안부두 일대의 시급한 환경정비 개선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우선 올해 즉시 시행할 수 있는 보도·가로등·노후하수관·도로 정비사업에 특별조정교부금 지원, 특별교부세 확보, 수시정비비 등을 통해 총 13억원을 긴급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중구청은 보도(4억원, 1.1km, 축항대로 86번길), 가로·보안등(2억원, 107곳) 정비 사업을 시의 특별조정교부금을 지원받아 즉시 시행하고, 노후하수관·하수시설 정비(5억원, 7.9km)는 행안부 특별교부세 확보를 통해 추진하기로 했다.

시 종합건설본부에서는 시급한 도로정비사업(2억원, 0.38km, 연안부두로 115번길)을 수시 정비비를 통해 연내 우선 시행하기로 했다.

시는 올해 신속하게 추진되는 사업 이외에도 오는 2021년에 총 7억3000만원을 투입해 추가 환경 정비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연안초교(어시장 인근) 일원 어린이 통학로 환경개선 사업을 통해 노면표시(726㎡), 안전표지(15곳), 옐로카펫(11곳), 과속경보시스템(1곳), 무인교통단속장비(속도·신호단속 1대) 설치(1억3000만원)를 할 예정이다.

또한 버스정류장도 25곳을 신설 및 보수(3억원)하고, 연안부두 진입도로(능해IC, 제2순환고속도로) 경관개선 사업(3억원)도 더불어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중구청에 특별조정교부금을 지난주 교부했으며, 본예산에 편성될 사업비는 2021년 상반기중 신속히 사업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이종선 시 도시재생건설국장은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하여 노력하겠으며, 향후 주민 및 중구청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시급한 사업수요 발생 시 특조금 지원 및 수시 정비비 등을 통해 연안부두가 인천의 대표 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