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올해 교육사업에 130억 쏟는다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1-01-14 16:10: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대 무상교육 83억·교육환경 개선 17억 투입
공용공간 리모델링 '행복학교' 5곳 추가 조성
▲ 지난해 4월 e-Studio를 이용해 학생들과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고 있는 선생님의 모습. (사진제공=강동구청)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 강동구(구청장 이정훈)가 교육분야 사업에 130억원을 투입해 더불어 행복한 교육도시 강동을 만들기에 나섰다.

 

구는 우선 유치원을 포함한 초·중·고 97개교에 지원하는 교육경비보조금은 물론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 평생학습관, 진로직업체험센터를 통한 다양한 계층별 맞춤형 교육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또 구는 원격수업 지원시스템 e-Studio를 기반으로 보편적 교육복지와 선도적 미래교육 간 균형 있는 교육지원을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추진할 역점 사업으로는 ▲급식·교육·교복 3대 무상 교육복지 추진 83억원 ▲행복학교 조성 및 획기적인 교육환경 개선 17억원 ▲스마트교육 플랫폼 구축 및 활성화 5억8000만원 ▲강동 혁신교육지구 사업 추진 15억원 ▲세대별 맞춤 평생교육 프로그램 추진 2억3000만원 등을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교복, 학습도서, 학습용 스마트기기 등을 구매하는 데 쓸 수 있는 ‘입학지원금’이 지원되며 7674명의 학생이 혜택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고등학교 친환경 무상급식과 무상교육이 초·중·고 전 학년을 대상으로전면 시행된다.

 

구의 대표적 학교환경 개선 사업인 ‘우리가 꿈꾸고 만드는 행복학교’ 역시 지속 추진한다. 행복학교는 학교 공간의 주인인 학생과 교사, 학부모가 참여하고 공공건축가가 디자인디렉터로 힘을 보태 획일적이던 학교 공용공간을 실용적이고 창의적 공간으로 재조성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행복학교 사업은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즈 정부혁신부문 ‘은상’, 국민디자인 우수과제 성과공유대회 ‘장관상’ 등 다수의 대외평가를 통해 성공적인 교육환경 개선 모델로 자리 잡았으며 지난해 총 31개교에 이어 올해 5개교가 추가 조성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독보적이고 선도적인 미래교육지원 사업 모델인 ‘강동구 스마트교육 플랫폼’ 구축이 완료된다. 지난해 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새로운 미래교육 체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판단, 학교별 e-Studio 및 서버 구축 등 디지털 교육환경 조성을 지원했다. 이를 기반으로 e-클라우드 및 미래교육포털 시스템 고도화를 완료하고 학생중심, 디지털전환, 지역교육 혁신을 견인할 계획이다. 


이정훈 구청장은 “실질적 교육복지를 위한 지방자치단체의 역할과 책임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학교의 주인은 아이들이고, 지역사회는 아이들에게 또 하나의 ‘학교’이다. 모두의 가능성을 열어주는 사회, 교육도시 강동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