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검언유착 오보' 논란 일파만파··· 중앙지검 간부 개입 의혹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7-27 14:48: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KBS의 '검언유착 오보'와 관련해 청부보도 의혹이 일고 있는 가운데 당시 취재에 개입한 인물로 서울중앙지검 핵심 간부가 특정되고 있어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특히 KBS 노동조합(1노조)과 공영노조가 취재기자 등을 상대로 최종 확인에 나설 것으로 알려져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18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이 총선 관련 대화를 하면서 신라젠 의혹 제기를 공모했다'는 KBS 오보와 관련, (채널A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사이의) 이른 바 '부산 녹취록'에 나오지도 않는 내용이 있는 것처럼 KBS 기자에게 얘기하는 인물로 서울중앙지검 핵심 간부가 지목되고 있고 특히 둘 사이의 대화가 녹음된 취재녹취록이 존재한다.

 
그러나 해당 중앙지검 간부는 "KBS 기자와 전화하거나 사무실에서 만난 사실이 전혀 없고, 수사팀이 아니어서 수사 내용도 전혀 모른다"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 관계자는 " KBS 노동조합(1노조)과 공영노조에서 취재 기자 등을 상대로 확인 절차에 들어간다고 하니 조만간 그 실체가 드러나게 될 것"이라며 "결과에 따라 'KBS판 검·언 유착'사건으로 판갈이 되어 공수가 바뀌게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최근 법원이 채널A 기자의 휴대전화 2대, 노트북 1대에 관한 검찰의 압수 수색에 대해 처분 취소 결정을 내린 것을 두고도 "중앙지검의 무리한 수사에 제동이 걸린 것"이라는 지적이 따른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31단독 김찬년 판사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지난 5월 압수 수색을 통해 이 전 기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을 확보한 것에 대해 지난 24일 "이 전 기자나 변호인에게 영장을 제시하지 않았고 압수 수색에 실질적 참여권을 보장하지 않았다"며 취소 결정을 내렸다.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소속인 정광수 조사부 부부장은 지난 5월14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 1층 커피숍에서 채널A 간부를 만나 이 전 기자의 휴대전화 2대 등을 제출받았는데 당시 이 전 기자는 압수 수색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