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당선 후 재산 증가"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0-09-14 14:5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경제정의실천연합 윤순철 사무총장(왼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사무실에서 21대 국회의원들의 재산 신고가액 비교분석 결과를 발표하는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공직후보자의 신고재산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경실련은 20대 국회의원들의 선관위 등록 때와 당선 후의 재산 신고 내역을 비교분석한 결과 1700억원의 차이가 난다며 선관위 허위 신고 여부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