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송파구 인구 9000명 증가··· 서울 자치구 중 최대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1-24 02:50: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9 주민등록인구 통계(2019) 결과 2019년 송파구(구청장 박성수)의 인구가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크게 증가하며, ‘서울시 인구 1위 도시’의 자리를 지켰다.

22일 구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인구 67만5961명으로 전년 대비 9326명이 증가했으며, 이는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높은 수치다.

특히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 10곳 중 7곳의 인구가 줄어드는 추세 속에 구는 인구 증가폭 전국 상위 12위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5위 중 서울시 자치구는 송파구와 강동구(15위) 두 곳에 불과했다.

구는 정주여건 개선과 민선 7기 다양한 정책 사업 추진 등이 인구 증가에 중요한 요인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구의 평균연령은 41.2세로 전국 평균 42.6세보다 1.4세가 젊었다.

가장 젊은 지역은 위례동이 34.6세로 위례 신도시 조성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으며, 생산가능인구(만 15~64세)는 2018년 12월 50만2846명에서 2019년 12월 50만6436명으로 3590명이 증가했다.

박성수 구청장은 “인구는 도시 발전의 가장 기본이자 중요한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인구를 통해 송파의 미래 발전 가능성을 입증하며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일자리 1위, 교육 1위, 삶의 질 1위’를 구정 목표로 지난 1년간 송파수변올레길 조성, 청년 및 계층별 취업지원 프로그램 실시, 송파문화재단 신설, 석촌호수 공공문화공간 조성, 송파키움센터 조성 및 야간긴급돌봄서비스 제공, 송파쌤(SSEM) 개발 등을 역점 추진해 왔다.

그 결과 2019년 말 구민여론조사에서 97.7%가 '송파에서 사는 것이 좋다', 88.8%가 '송파구에서의 삶의 질이 높다'고 답해 정주여건에 대한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향후 구는 위례 신도시 조성 완료와 함께 위례선 트램 및 위례신사선, 잠실 국제교류복합지구, 송파ICT보안클러스터, 구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 방이2동 청년복합시설 개발 등 대규모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인구 70만 도시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