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코로나 재확산 '초비상'··· 이틀간 54명 늘어 누적 확진자 345명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27 14:55: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7일 오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광주 북구 각화동 성림침례교회가 폐쇄 조치돼 있다. 광화문 집회 관련 확진자가 이 교회에서 예배를 본 뒤 30명이 넘는 교인이 감염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광주=정찬남 기자]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광역시에서도 2일간 확진자가 54명이나 발생했다.

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하루 동안 광주 북구 각화동 성림침례교회 신도 30명 등 39명이 확진됐으며, 27일에도 오전 8시 현재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45명을 기록했다.

방역 당국은 앞서 광주 284번 확진자인 60대 여성 A씨가 최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사실을 확인하고 교인 등을 검사했다.

A씨는 지난 15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광복절 집회에 다녀온 뒤 16일 오전 10시 30분부터 낮 12시 30분, 오후 6시부터 9시, 19일 오후 6시 40분부터 9시 10분까지 3차례 예배에 참석했다.

26일 확진자 중 297∼326번 등 30명은 284번 확진자와 같은 예배에 참석한 성림침례교회 신도이며 330번 확진자는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다른 확진자들은 파주·천안·인천 등 타지역 확진자와 접촉한 사례 4명, 기타 4명이다.

또 27일 확진자 중 10명은 동광주 탁구클럽에서 288번 확진자와 접촉했으며 청소 용역 관련 4명, 해외입국 1명으로 파악됐다.

시는 교회 등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이날 오전 11시 민관합동 대책위원회를 소집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