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의혹 제기' 당직사병 "秋, 명예훼손으로 고소"

연합뉴스 /   / 기사승인 : 2020-10-07 14:59: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 모(27)씨의 '군 휴가연장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사병 현 모씨가 추 장관과 서씨 측 변호인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현씨의 대리인격인 김영수 국방권익연구소장은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씨가 거짓말을 했다고 한 추 장관과 서씨 측 변호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처음에는 경찰청에 고소장을 내려 했으나 수사자료가 남아 있는 동부지검에 제출하면 더 빠르게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 판단했다"며 "다음주 월요일(12일) 내 이름으로 대리 고소할 것"이라고 했다.

김 소장은 또 SNS 등에서 현씨에게 욕설과 모욕적 표현을 한 800여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청에 고소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단독범이 아니다' 등 발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당사자에게 사과했으므로 고소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소장은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 장관 등에 대한 불기소 처분이 발표된 지난 9월28일 서울동부지검과의 통화 내용도 공개했다.

앞서 서씨 측 변호인은 2017년 6월25일 당직근무를 서며 서씨의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는 현씨의 주장에 대해 "현씨와 통화할 일도, 통화한 사실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추 장관도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라고 부인한 바 있다.

하지만 김 소장이 공개한 통화녹음 파일에서 서울동부지검 공보관은 "(6월25일) 통화는 하도 여쭤봐서 제가 수사팀에 다시 확인했다. 서씨도 검찰 조사 과정에서 다 인정했다. 그것은 팩트가 맞다고 했다"고 답했다.

김 소장은 "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현씨의 주장이 사실임이 밝혀진 이후에 당사자에게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는 게 도리"라며 "현재까지도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 주장이라고 공언하는 것은 법무부 장관이자 정치인, 부모로서 온당치 않은 처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