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안양천변 자전거도로 불 밝힌다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2 14:59:3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신정교~양평교 3.2km
LED가로등 93개 연말까지 설치

▲ 신정교~양평교 방면 자전거도로(주간).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시민일보 = 황혜빈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올해 말까지 안양천 신정교~양평교 방면 자전거도로 구간에 가로등을 설치한다.

구는 주민들이 안양천을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신정교~양평교 3.2km 구간에 가로등을 설치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구간내 자전거도로 한 면에 가로등주 91본, LED등기구 93등 및 분전함 3면을 설치한다.

가로등은 일반등보다 밝고 수명이 긴 LED등을 사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인다.

또한 빛공해방지법 기준을 준수해 주변시설과 자연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설치할 예정이다.

가로등주는 KS 규격품으로 풍압에 유리하도록 원형 등주를 사용하며, 철제로 제작해 매끄럽게 분체 도장 처리한다.

또한 땅에 묻힌 케이블과 가로등기구의 연결 접점을 등주 윗부분에 높게 설치한다.

이는 하천 수위가 상승해도 전기가 물과 만나지 않도록 해 전기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함이다.

가로등주 점검구도 케이블과 동일한 높이로 등주 상단에 설치할 예정이다.

구는 이번 안양천변 가로등 설치를 통해 주민들의 야간 시인성이 향상돼 사고위험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안양천 자전거도로에 조명을 설치해 야간사고 발생률을 줄이겠다”며 “누구나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양천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