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제5회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비대면 영화제 개최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0-22 16:17: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제5회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 포스터.(사진제공=중구청)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재)중구문화재단 및 (사)한국영화감독조합과 함께 '제5회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를 오는 12월1~5일 온라인 기반 비대면 영화제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제5회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는 지난해까지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이끌어 온 중구문화재단이 올해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을 만나 새롭게 탄생한 영화제다. 

 

지난 9월 양 기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한국영화계에 활력을 제고하고 충무로의 영화산업 기능 복원 및 한국영화산업 발전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4회까지 진행된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이어 '제5회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로 첫번째 사업을 함께 시작하게 됐다.

 

중구문화재단 관계자는 "이번 영화제는 칸 영화제의 비공식 부문인 감독주간을 모티브로, 감독이 영화제의 모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제작하는 국내 유일의 감독 중심으로 진행되는 영화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By The Directors', 'For The Directors', 'Of The Directors', 'With The Directors' 4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며, 감독과 영화에 대한 심층적인 토론은 물론 연출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가질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디렉터스 위크의 프로그램은 오는 11월부터 순차적으로 공개될 계획이다.

 

중구문화재단은 충무로의 기능 복원과 재생을 위해 영화제 및 영화창작지원 등 영화 관련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영화감독조합(DGK)은 봉준호, 박찬욱, 김보라 등 다양한 개성을 가진 영화감독들이 소속돼 있는 조합으로, 양성평등주간을 맞이해 주관한 '벡델데이2020',제작에 처음 도전한 '시네마틱드라마 : SF8', 시나리오 발굴 및 단편영화제작지원 사업 등을 통해 감독들의 활동과 권익 증진을 위해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서양호 구청장은 "이번 충무로영화제는 코로나로 인해 규모보다 내실을 다지기 위해 관계자들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충무로의 옛 명성에 미래의 비전이 덧입혀져 창의적인 영화공간으로 재탄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