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병원 탈출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25시간 만에 검거

조영환 기자 / cho2@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19 15:01: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주=조영환 기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서 격리치료 중 달아났던 50대가 도주 25시간여만에 신촌의 한 카페에서 검거됐다.

파주시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예배에 참석한 뒤 확진판정을 받은 후 격리치료를 받다가 파주병원을 탈출했던 A(평택시 177번 확진자)씨는 19일 오전 1시15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경찰에 검거, 현재 파주병원으로 이송됐다.

그 당시 커피숍에는 손님 40여명이 있었으며 서울시가 이들과 커피숍 등을 상대로 방역 조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당국은 A씨가 병원에 도착하는대로 코로나19 재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A씨에 대한 도주 이유 등 조사는 감염 우려로 당장 이뤄지기는 힘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파주병원은 지난 18일 오전 8시께 A씨가 격리치료 중이던 병실에 배식을 위해 들어갔다가 A씨가 없는 것을 확인하고 10분 뒤 경찰에 탈출 신고를 했으며, 시와 병원은 A씨가 이날 오전 0시18분께 병원 정문을 나서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촬영된 것을 확인했다.

A씨는 푸른색 계열의 환자복 바지와 흰색 민소매 티를 입고 하얀색 슬리퍼를 신은 채 병실을 나선 뒤 간호사들이 업무를 보는 공간에서는 바닥에 엎드려 기어서 출입문까지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파주병원 정문을 나선 A씨가 맞은편 파주경찰서 쪽에서 이동하는 모습도 CCTV에 촬영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경력을 동원해 서울 종로구 등 일대를 수색하고 CCTV 등을 통해 그의 행적을 추적했다.

그는 이후 오전 4시30분께 파주병원에서 3㎞가량 떨어진 조리읍 봉일천에서 버스를 타고 서울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오전 9시께부터 종로구의 한 커피전문점에서 1시간가량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 커피점에서 마스크를 착용했고, 음료를 마실 때만 마스크를 잠깐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