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신고한다" 9·10살 아이 협박··· '음란 영상' 찍게 한 20대 징역 5년

여영준 기자 / yyj@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5-27 15:0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法 "죄질 나쁘다" 판결

▲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 = 여영준 기자] 대전지법 형사11부(김용찬 부장판사)는 어린 여자아이 3명을 협박해 음란 영상을 찍게 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로 재판에 넘겨진 A(22)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4월 한 인터넷 사이트에 '여자친구를 구한다'는 취지의 영상을 올린 뒤 댓글에 소셜미디어 아이디 등을 적은 9살 아동을 상대로 음란 영상을 찍게 강요한 혐의로 기소됐다.

조사 결과, A씨는 "네 댓글은 나쁜 거니까 신고한다"며 피해 아동에게 겁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모두 3명의 여자아이를 상대로 범행했는데, 나머지 2명도 모두 10살이었다.

재판부는 "계획적으로 인터넷에 영상을 올린 뒤 댓글을 다는 불특정 다수의 피해자를 상대로 범행했고, 판단력과 의사결정 능력이 미약한 어린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만큼 죄질이 나쁘다"며 "피고인이 영상이나 사진을 유포할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은 아닌 점, 반성하는 점, 일부 피해자와 법정 대리인이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 같은 판결에 불복해 법원에 항소장을 냈다.

한편, A씨가 다시 성폭력 범죄를 저지를 개연성이 크다며 검찰이 낸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명령 청구는 기각됐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