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시설 종사자 선제검사··· 방역당국 "22명 확진 조기 발견"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11-03 15:02: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정부가 수도권과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등을 대상으로 시행 중인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함에 따라 검사를 전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은 3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10월 중순부터 수도권과 일부 지자체에서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해 선제적인 진단 검사를 수행한 결과, 22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해 집단감염을 차단했다"고 밝혔다.

22명의 확진자는 최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의 집계보다 2명 늘어난 것이다.

이와 관련해 박 1차장은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선제적 진단검사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하고, 이후에도 주기적으로 검사를 시행해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박 1차장은 최근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재차 당부했다.

박1차장은 "감염 규모가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감염 양상도 심상치 않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고 주점, 학원, 사우나 등 일상적인 공간에서 전파된 사례도 계속되고 있다"며 "일상을 지켜내느냐, 그렇지 못하느냐는 국민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