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광복절 집회 참가자 전원 진단검사 추진··· 익명 검사도 가능

이대우 기자 / nic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24 15:03: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대우 기자] 서울시가 ‘8.15 광복절 집회’ 모든 참가자들의 코로나19 검사 조치에 나섰다.

이번 검사는 당시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뿐만 아니라 같은 날 인근 보신각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집회 등에 참가한 사람들도 해당되는 것으로, 검사 비용은 무료이며, 원하면 익명도 가능하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24일 오전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광복절에 집회를 열겠다고 신고했던 33개 단체 모두에 지난 19일 공문을 송부해 진단검사를 받도록 요청했다”며 “(이번 검사는)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단체 집회 참가자)에 한정하지 않고 (다른 단체가 주최한 것까지 포함) 모든 8.15 집회 참석자들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각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에 지침을 (내려보내) 시행(토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서울시는 8.15 집회 참석자와 인근 방문자에 대한 전수조사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대상자들이 검사이행명령을 준수해 26일까지 검사받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또 박 통제관은 “검사율을 높이기 위해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 때 처음 시도한 익명검사를 이번에도 시행하고 있다”며 “실명검사가 원칙이지만, 신상공개를 원치 않으면 폰번호만 적고 검사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8.15 집회 참석자는 물론 인근 방문자들도 26일까지 가까운 보건소에 방문해 반드시 검사를 받기 바란다”며 “검사에 불응하면 확진시 치료비용 전액을 청구하고 추가확산 시 방역비용도 구상권 청구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