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공무원교육원, 올해 하반기 화상교육 추진

정찬남 기자 / jcrso@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05 17:00: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로나19 시대 공무원 교육 변화 모색, 신규 임용후보자 교육 등 집합교육, 언택트 형식으로 재편성

[광주=정찬남 기자] 광주광역시공무원교육원은 하반기에 예정된 51개 집합교육과정(74회) 중 일부 과정에 화상교육을 도입한다.

▲ 광주광역시 제공

공무원교육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부터 집합교육 운영을 취소 하고, 교육훈련계획을 변경해 6월부터 일부 재개했지만 7월 지역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상황이 장기화될 것에 대비해 화상교육 도입을 검토해왔다.

우선, 장기교육인 제25기 중견간부리더과정 교과목 일부에 화상교육을 도입해 강사와 교육생, 교육담당자가 학습방법과 시스템 기능을 익히도록 하고, 8월 중에 3개 집합교육과정 시범운영을 통해 화상 시스템의 안정성과 실효성을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9월부터는 유동적인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집합교육과정 일부를 화상교육 전용 과정으로 편성·운영키로 하고, 특히 10월 신규 임용후보자 교육과정은 임용이 차질이 없도록 전체 기수를 화상교육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공무원교육원은 앞으로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일하는 방식과 삶의 변화, 성과 중심의 조직문화, 직원의 회복탄력성 요구 등 변화에 맞춰 기존 교육 체계를 언택트 형식으로 재편성해 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교육과정도 이에 맞게 재구성할 계획이다.

김성욱 교육운영과장은 “공무원 교육도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준비해야 할 때다”며 “다양한 콘텐츠와 디지털 방식으로 교육과정을 구현해 직원들이 자기주도적 전문성을 신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