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야, “조국 사퇴-지명철회” 한 목소리...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2 15:04: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 “분노한 민심 직시...문 대통령 직접 사죄하라”
오신환 “조국, 문 정부 무너뜨리는 ‘스모킹건’ 될 수도”
문정선 “이쯤 되면 막자는 것...대국민선전포고 하는 것”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이 22일 한 목소리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한 민심을 직시하기 바란다"며 “즉각 조국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이미 너무나도 깊이 상처받은 국민들께 직접 사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조 후보자는 IMF 금융위기 당시 유학을 막 마치고 돌아와서 거의 수입이 없는데도 출처 불명의 돈으로 아파트를 사고 팔아 부를 축적했다"며 "우리 국민은 금모으기까지 하고 나라 살리겠다고 애타하는 상황에 이런 일을 했다"고 비판했다.


또한 "법률적 지식을 악용해서 국가에 갚아야 할 채무는 면탈했고,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수상한 사모펀드 투자까지 했다"며 "56억원에 달하는 재산형성 과정부터 전형적인 특권층의 모습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조 후보자는 수저계급론, 신세습사회를 비판해왔는데 본인 아들과 딸은 외고 보내고 미국 유학을 보내 금수저 중의 금수저로 키운 것이 드러났다"며 "특히 조국 후보자 딸은 논문 특혜까지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부모가 쌓아준 스펙으로 대학 가고 의전원 갔다. 어려운 학생들이 받아야 할 장학금까지 가로챘다"며 "이것이 본인이 그렇게 비난하던 특권 세습이 아니고 뭐겠느냐"고 따졌다.


황 대표는 "단언컨대 조국 후보자는 청문회 자리에 앉을 자격도 없는 사람"이라며 "청문회부터 열자는 청와대와 여당 주장은 청문회 하루만 넘기면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국 후보자가 장관 자리에 앉는다면 법무부 장관이 아니라 '무법장관'이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며 "조국 후보자는 그동안 드러난 의혹들과 고소·고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부터 받아야 한다. 검찰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특검, 국정조사 등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조 후보자 측은 가짜뉴스 운운하며 딸 논문이 입시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이중인격자가 아니고서야 하루, 반나절이면 드러날 진실을 두고 법무장관이 되겠다는 사람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는지 국민은 납득하지 못한다"고 직격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장녀 문제에 대해 자신과 무관하다고 선을 긋지만 어떻게 자녀 입시 문제가 부모와 무관한가"라며 "실체적 진실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석고대죄해도 모자를 판에 거짓말로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엄호할 게 아니라 자신들의 인사 검증이 얼마나 엉망진창이었는지 반성해야 한다"며 "국민들은 '강남좌파' 조국을 이제 '강남양파'로 낙인찍었다. 지금 할 일은 조국 엄호가 아닌 지명철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이 무너지면 정권이 무너지는가"라며 "조국 지키기에 올인하는 순간 문재인 정부를 무너뜨리는 '스모킹건'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는 별개로 당내 검토를 거쳐 조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


문정선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해명을 해명하지만 의혹에 의혹이 꼬리를 무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족들의 온갖 비리 의혹에 관여한 적이 없다는 후보자가 어떻게 부정입학은 가짜 뉴스라고 단언할 수 있는가"라며 "실정법은 꼼수 입학일지라도 분노한 국민정서법은 이미 부정입학이나 진배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더 가관은 조 후보자를 대하는 민주당의 자세"라며 "웅동학원의 수상한 소송을 지적하자 해체되지 않은 이혼가정의 미담이라고 감쌌고 조 후보자 딸의 특혜를 지적하자 보편적 기회라고 주장했다"고 말했다. 


문 대변인은 "조 후보자를 반대하면 사법개혁에 반대하는 세력이라는 이분법도 빠지지 않았다"며 "그야말로 삶은 소대가리도 양천대소 할 대응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쯤되면 그냥 막가자는 것이고 국민을 상대로 한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라며 "정녕 고작 조 후보자가 민주당의 도덕적 잣대고 기준인가"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