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제안한 '反조국 연대', '보수통합' 전기 될까?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15:06: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보수 야권이 조국 법무장관 임명 반대에 공감대를 이루면서 ‘보수통합’의 전기를 만들 수 있을 지 주목된다. 


10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개 제안한 '국민연대'에 대해 유승민 의원이 동참의사를 보였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문 대통령의 독선과 이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려면 결국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에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조국 파면과 자유 민주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의원도 같은 날 당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게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며 "지금부터 국민의 저항권으로 이 정권을 끝장내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특히 "정부가 지독한 오기로 국민과의 전쟁을 선포하는 모습을 보면서, 야당이 깨어있는 시민들과 함께 나서야 한다"며 "이번에 (조 장관의) 임명을 철회하고 원점으로 돌리는 일에는 저나 시민들, 정당들 누구라도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한국당 측과 교감이 있었냐'는 기자들 질문에 "특별히 교감은 없었다"면서도 "한국당과의 연대 문제는, 저나 한국당이나 이 문제에 대해 생각이 같다면 합류 안 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합류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의미로 삭발을 감행한 이 의원은 "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을 임명한 것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며 "이제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 대통령을 향한 분노가 돼 '이게 나라냐'며 들었던 국민의 촛불이 '이건 나라냐'라며 대통령을 향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제 사회, 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홍준표 전 대표도 “무슨 명분으로 판 다 깔아준 뒤에 국조·특검을 외치냐?”고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면서도 “우리도 100만이 모여서 문재인 아웃을 외쳐보자.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없다.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고 연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우리공화당도 전날 “조국의 법무부 장관 임명은 국민과 싸우자고 덤벼드는 것"이라고 논평, 향후 선택에 관심을 모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