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 현장 병상 부족 우려··· 전문가 "컨트롤타워 문제"

전용혁 기자 / dra@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25 15:06: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 = 전용혁 기자] 최근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규모로 확산되면서 의료 현장에서는 병상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현직 의사인 정형준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위원장은 25일 오전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컨트롤타워 문제가 있어 환자들의 유기적 배치가 잘 안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환자가 늘어나면서 국립중앙의료원에 20명 정도의 사람들과 같이 사무실을 열었을 정도인데 그 전에 저희가 전반적으로 병상이나 장비, 인력을 어떻게 배분하고 배치할 지에 대해 논의가 됐어야 했는데 그동안 저희가 방역에 성공을 했기 때문에 약간 안이하게 지나갔다”고 꼬집었다.


그는 “의료 인력은 각 병원에서 다른 환자를 다들 보고 있기 때문에 사전에 그 사람이 보는 환자를 다른 사람에게 보내고 아니면 다른 의사나 다른 간호사가 보게 만들면서 그 인력을 쉬게 하는데 그렇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 지금은 없다”며 “특히 공공병원의 경우 병상을 비워놓고 인력을 약간 대기상태로 놔두는 경우가 있지만 민간병원은 사실 국가가 그렇게 수용하거나 차출하기 위해 여러 가지 체계들이 필요한데 지난 4개월 동안 거기에 대한 대응을 전혀 안 했고, 지금 갑자기 하려고 하면 되는 일도 절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