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김병준, 그 때는 시큰둥하더니...말도 안되는 소리”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5:07: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김 “보수통합, 박 대통령 메시지 안되면 국민신뢰 불가능”

[시민일보 = 이영란 기자]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는 19일 “김병준 위원장이 그 때는 시큰둥하더니 이제 와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면서 전날 언론에서 김 전 위원장이 “보수통합은 박근혜 전 대통령 메시지 하나에 모든 것이 달라진다.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이 먼저 나와야 한다”고 주장한 내용을 반박했다. 


홍 대표는 이날 본보와의 통화에서 “김병준 비대위원장 재직 당시, 당 중진회의나 의총 석상에서는 물론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도 박근혜 전 대통령을 탄핵에 이르게 한 (우리 모두의) 죄과를 낱낱이 기록한 탄핵백서를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자유한국당이 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여러 번 얘기할 했다”면서 이 같이 비난했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해당 인터뷰에서 "그 분(박 전 대통령)의 존재를 인정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그분이 잘했건 못했건 간에 보수를 분열시킬 수 있는 원천이 돼 있다"며 "메시지를 어떻게 받아낼 것인지에 대한 전략적 구상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보수 분열의 뿌리가 된 그 부분으로부터 메시지 정리가 안 된 상태의 통합은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하는 통합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주장한 ‘유승민 의원과의 통합론’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홍문종 대표는 “김 병준 위원장이 당시 수차례에 걸쳐 박근혜 대통령님의 의중을 전하면서 문제점을 경고할 때는 ‘마이동풍’이더니 막상 내년 총선에 대구 출마를 염두에 두다보니 ‘선문답’이 필요해진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하면 그 때 무슨 얘기가 오갔는지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 때는 무슨 소리를 듣고 있었느냐”고 질타했다. 


홍 대표에 따르면 당시 ‘앞으로 직접 정치 전면에 나서겠다는 건 아니다. 다만 대한민국이 제대로 되려면 보수우파가 바로서 야 하는데 보수우파 정책에 사사건건 반대하는 사람들하고 어떻게 그 일을 도모할 수 있겠는가. 진심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보수 우파의 양심세력들이 다시 모여 대한민국 미래를 책임지겠다는 각오로 임하면 아직은 희망이 있다’ 취지의 박 전 대통령 메시지를 김 전 위원장에게 전했다. 


당시 김 전 위원장은 이렇다 할 조치를 내놓은 바는 없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