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병상 76% 가동··· 중환자 병상 23개 남아

홍덕표 기자 / hongdp@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20-08-31 15:08: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일 적십자병원 140병상·7일 북부병원 80병상 추가 [시민일보 = 홍덕표 기자] 서울시는 수도권의 코로나19 치료용 병상 가동률이 76%라고 31일 밝혔다.

수도권 병상 가동률은 전날 75.2%를 기록하는 등 최근 며칠간 75% 안팎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이에 서울시는 1일부터 서울적십자병원 140병상, 오는 7일부터는 북부병원 80병상을 코로나19 치료에 투입하기로 했다.

또한 무증상·경증환자용인 생활치료센터 병상 1000여개도 공공기관과 기업 연수원 등지에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증·위증환자 치료용 병상은 거의 바닥난 상태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지난 30일 기준 수도권의 중증환자 치료병상 317개 중 확진자가 입원 가능한 병상은 전체의 7.3%인 23개다.

이 중에서도 인력과 장비가 완비돼 즉시 가동할 수 있는 병상은 서울 5개, 인천 2개, 경기 3개 등 10개에 불과하다.

이와 관련해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중환자 병상을 추가하기 위해 상급종합병원과 계속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최근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이날부터 이틀간 시내 자치구들과 함께 종합·요양병원 88곳을 대상으로 긴급 현장점검에 나선다.

박 통제관은 "의료기관 직원과 가족·방문객·간병인을 상대로 한 교육·관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감염병 예방수칙을 잘 지키고 있는지 살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