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공무원 최고 기술자격 기술사 2관왕 화제

오왕석 기자 / ows@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8-11 15:10: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과장…토목시공기술사 ‧ 건설안전기술사 취득 -

 

▲ 정해수 과장
[용인=오왕석 기자]용인시 공무원이 최고 수준의 국가기술 자격인 기술사를 2개나 취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용인시는 상수도사업소 정해수 수도시설과장(사무관)이 국가기술 자격인 건설안전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이번 자격 취득으로 정 과장은 2009년 취득한 토목시공기술사와 함께 2개의 국가기술 자격을 보유하게 됐다. 

 

용인시 시설직 공무원 중에선 최초인 것이다.

 

이들 자격은 토목시공 ‧ 건설안전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과 실무 경험이 있어야 취득할 수 있는 최고의 국가기술 자격이다. 취득 후엔 토목 ‧ 건설분야 사업의 계획 ‧ 연구 ‧ 설계 등을 평가하고 기술자문을 하게 된다.

 

정 과장은 1989년 공직에 입문해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도로, 하천, 상 ‧ 하수도, 청사신축 등 분야에서 실무 경험을 쌓으며 고도의 전문성을 갖추기 위해 2년간 시험에 매진해 이 같은 결실을 거둔 것이다.

 

정해수 과장은 “전국 최고의 안전도시라는 위상에 맞게 시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전문 기술을 적극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왕석 기자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