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강화군, '조상 땅 찾기' 서비스 큰 호응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6 15:25: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상반기 217명에 996필지 정보 제공

▲ '조상 땅 찾기' 상담을 받고 있는 군민의 모습. (사진제공=강화군청)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강화군은 군민의 재산권 행사를 위해 무료로 시행하고 있는 '조상 땅 찾기'와 '개인별 토지 소유현황 전산자료 제공' 서비스가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와 개인별 토지 소유현황 전산자료 제공 서비스는 재산관리의 소홀이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조상 혹은 본인 소유의 토지 현황을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소유권이 이동되지 않거나 정리되지 않은 조상 및 본인 명의의 토지를 확인해 주는 행정서비스이다.

군에 따르면 2018년 신청인 629명 중 277명에게 1164필지의 토지소유정보를 제공했으며, 올해는 상반기 동안 신청인 537명 중 217명에게 996필지의 토지소유정보를 제공해 군민 재산권 행사에 기여했다.

아울러 신청방법은 상속인(1959년 12월31일 이전 사망자는 장자 및 호주승계자, 1960년 1월1일 이후 사망자는 배우자 또는 직계비속)의 경우, ▲상속인의 신분증과 ▲대상자 및 직계상속인들의 제적등본(2007년 12월31일 이전 사망자인 경우) ▲대상자와의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가족관계증명서 및 기본증명서(2008년 1월1일 이후 사망자인 경우)를 첨부하면 되며, 본인 소유의 토지를 확인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본인의 신분증만 지참하고 군청 민원지적과에 방문 신청하면 조회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상속자나 본인이 확인하지 못하는 토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군민의 재산권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